디자이너 이청청, 패션위크서 ‘서울의 조화’ 테마 컬렉션 공개

이청청 디자이너가 어제(20) 서울 동대문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서울 패션위크현장에서 자신의 브랜드 라이(LIE)’2019 F/W 컬렉션을 선보였다.

 

라이(LIE)의 이번 컬렉션은 서울의 조화라는 테마로 동양과 서양의 만남, 현대적 감성과 레트로 무드가 어우러진 서울의 건축과 문화에서 영감을 받았다. 역동성과 역사성을 동시에 가진 현재 서울의 모습을 표현한 의상뿐 아니라 테크놀로지를 결합한 미래지향적인 패션을 제안해 눈길을 끌었다.

언밸런스한 커팅 디테일과 페미닌한 실루엣은 복합적이고 다양한 서울의 모습과 다이내믹한 움직임을 상징한다. 파워풀한 슈트와 완벽한 테일러링의 블레이저는 레이스 소재나 러플 스커트 등 상반되는 아이템과 믹스매치해 대담하면서도 독특한 분위기를 완성했다

이청청 디자이너 특유의 컬러 플레이와 과감한 패턴의 믹스가 눈길을 사로잡았으며, 서울이 가지고 있는 유니크한 21세기 무드를 구현하기에 충분했다. 가방은 보울하우스와의 컬래버레이션으로 쇼의 완성도를 높였다.

 

특히 키네틱 아티스트 정원석 작가와의 작업을 통해 페이크 퍼를 독창적으로 사용한 친환경 패션으로의 접근을 시도했다. 시즌 트렌드는 물론 윤리적인 소비를 지향한다는 메시지까지 전달한 것이다

라이의 컬렉션 현장에는 임수향, 손은서, 이다인, 천이슬, 배윤경, 바다, 피에스타 재이 등 많은 셀럽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스타 뿐 아니라 갤러리 라파에트, 바니스 뉴욕, 봉마르셰 등 국내외 유명 유통의 바이어가 실질적인 고객으로 자리를 지켰다.

 

한편, 이청청 디자이너는 더 에디션 청담’ 1층에 라이의 컬렉션을 선보이는 편집매장을 오픈해 고객들과의 활발한 소통을 진행 중이다. 현재 뉴욕 쇼룸뿐 아니라 유럽, 일본, 캐나다, 홍콩 등 전 세계 60여 개의 럭셔리 백화점과 매장에서 브랜드를 선보이는 등 국내외로 활발한 활동을 이어갈 계획이다. 

 

 

사진출처  라이(LIE) / 서울패션위크

EYEKYNY MAGAZINE 김정연기자

Trendsetter IKYNY MAGAZINE

More Stories
트래블 ‘투미’, 헐리우드 배우 크리스 프랫과 새 캠페인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