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 매거진이 놀란 ‘강다니엘 파워’, 두번째 커버도 화제

  강다니엘이 커버를 장식한 패션 매거진 <아레나 옴므 플러스> 9월호의 예약 판매 인기가 뜨겁다.

강다니엘은 ‘color on me’ 앨범 공식 발표 며칠 전, 아레나 옴므 플러스 9월호 커버 촬영을 마쳤다. 매거진 담당자는 “강다니엘의 커버 소식이 알려지자 곧 예약 판매분 대부분이 소진됐다. 강다니엘 파워를 실감했다”고 한다.

강다니엘의 커버는 주얼리&워치 메종 까르띠에와 함께 작업했으며, 두 가지 다른 버전으로 제작했다. 그 중 첫번째 커버는 지난주에 공개했다.

두번째 커버에서 그는 빨간 니트에 데님 팬츠를 매치해 특유의 친근하고 따뜻한 모습을 선보였다. 여기에 ‘저스트 앵 끌루’ 이어링과 네크리스로 스타일리시함을 더했다. 평소 다양한 주얼리 스타일링으로 화제를 모았던 강다니엘의 명성에 걸맞은 모습을 유감없이 드러냈다고.

화보 촬영 이후 이어진 인터뷰에서는 공백기 동안의 고민, ‘Color On Me’ 앨범에 담은 팬들을 향한 메시지, 음악에 대한 생각 등을 솔직하게 전했다. 한편 ‘까르띠에 프렌즈’인 강다니엘은 이번 화보를 시작으로 메종의 다양한 활동에 참여할 예정이다.


사진출처 : 아레나 옴므 플러스 9월호
김정연 기자 / kwak_nim@naver.com

Trendsetter IKYNY MAGAZINE

More Stories
무크, 올해도 배우 정상훈과 ‘찰떡케미’ 선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