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룸’ 엑스원 남도현-이은상-차준호, 동서양 아우르는 컬래버레이션 무대 펼쳐

  X1(엑스원)이 데뷔 이래 최초로 악기 합주 무대를 선보인다.

10일(화) 방송되는 JTBC ‘아이돌룸’에 데뷔하자마자 각종 음악 방송에서 1위 행진을 이어가고 있는 신인 그룹 엑스원(X1)이 출연한다.

최근 ‘아이돌룸’ 녹화에서 엑스원 멤버들은 남다른 이력들을 공개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가장 큰 이목을 끈 것은 엑스원 멤버들의 악기 연주 능력이었다. 특히 막내 남도현의 음악적 재능이 시선을 집중시켰다. 남도현은 ‘글로벌 음악 천재’라는 수식어에 걸맞게 즉석에서 타이틀곡 ‘FLASH’의 피아노 편곡 버전과 자작곡까지 선보이며 현장을 감성으로 물들였다.

이어 초등학교 시절 바이올린 연주를 했던 이은상, 국악부에서 대금을 담당했던 차준호 또한 연주 실력을 뽐냈다. MC정형돈은 멤버들의 개성 가득한 연주를 듣고 즉석에서 피아노-바이올린-대금 컬래버레이션 무대를 요청했다.

동서양을 아우르는 엑스원 멤버들의 ‘레전드급 무대’는 9월 10일(화) 저녁 6시 30분에 방송되는 JTBC ‘아이돌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출처 : JTBC
김유정 기자 / press@ikyny.com

Trendsetter IKYNY MAGAZINE

More Stories
이하늬 & 카카오프렌즈, 골프웨어로 만난다